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마로 집 잃은 이웃에게 이어진 온정의 손길

긴급생계비 전달하는 서대석 광주 서구청장
긴급생계비 전달하는 서대석 광주 서구청장[광주 서구청 제공]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화재로 집을 잃은 주민에게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서구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광주 서구 화정1동에 사는 이모(43)씨의 집에 불이 났다.

자녀들의 실수로 석유 난로가 쓰러지면서 불이 집 전체로 옮겨붙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이 불로 주택이 전소되면서 어려운 형편의 이씨 가족은 앞으로의 생활이 막막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의 자발적인 후원이 이어졌다.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 지사를 비롯해 화정1동 보장협의체,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회, 금호월드 상가협의회 등 기관과 단체들이 1천200만원을 전달했다.

특히 화정1동 주민 6명은 의류와 이씨 자녀들을 위한 학용품을 챙겨왔다.

서구청과 화정1동 주민센터도 긴급생계비와 후원금 등으로 현금 300만원과 생활용품 등을 지원했다.

서대석 청장은 "이웃의 불행을 외면하지 않고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건내준 분들께 감사하다"며 "하루 빨리 피해가 복구돼 이씨 가족들이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