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협금융 작년 순이익 1조2천억원…은행 순익 처음 1조 넘어(종합)

농협생명 1천141억원 순손실…"보장성 중심 체질전환 과정서 성장통"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한혜원 기자 = NH농협금융지주가 농협은행 실적 성장에 힘입어 작년에 지주 출범 이후 최대 순이익을 달성했다.

농협금융은 작년 순이익이 1조2천189억원으로 전년(8천598억원)보다 41.8%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농협금융이 농협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 3천858억원과 사회공헌비 1천억원을 제외하고 거둔 성과다.

농협금융은 작년에 부실채권 충당금은 많이 감소하고 이자와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은 7천355억원으로 전년 대비 22.1% 줄었다. 이자이익은 7조9천104억원으로 전년보다 9.9% 늘었고 수수료이익은 1조789억원으로 4.5% 증가했다.

12월 말 그룹 전체 고정이하여신비율(NPL)은 0.91%로 9월 말보다 0.04%포인트 개선됐다.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97.27%로 9월 말보다 9.98%포인트 올랐다.

계열사 가운데 은행과 증권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농협은행의 작년 순이익은 1조2천226억원으로 전년보다 87.5% 뛰었다. 2012년 은행 출범 후 처음으로 연간 순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4분기 은행 순이자마진(NIM)은 1.92%로 3분기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연간 누적 NIM은 1.89%로 전년보다 0.12%포인트 올랐다.

12월 말 기준 은행 NPL은 0.89%로 9월 말보다 0.05%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93.67%로 3개월 전보다 7.62%포인트 올랐다.

NH투자증권[005940]의 연간 순이익은 3천609억원으로 전년보다 3.1% 늘었다.

농협생명은 1천141억원 순손실을 냈다. 해외투자를 중심으로 한 투자손실이 2천437억원 발생한 탓이다.

농협생명은 한국과 미국의 금리역전에 따른 외화자산 헤지 비용(986억원), 경쟁사보다 회계규정을 보수적으로 적용함으로써 커진 주식형자산 손상차손과 매각손실(1천451억원)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농협생명은 "IFRS(국제회계기준)17에 대응하기 위해 보장성보험 중심으로 영업체질을 전환하는 과정"이라며 "성장통을 딛고 올해는 500억원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협손해보험 순이익은 20억원으로 전년(265억원)의 13분의 1로 쪼그라들었다.

아문디자산운용 순이익은 166억원으로 전년(135억원)보다 23.0% 증가했다.

농협캐피탈은 470억원으로 33.1%, 저축은행은 128억원으로 33.3% 각각 늘었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올해는 세계 경제 불확실성과 내수·수출 동반 부진으로 국내 경제의 하방압력이 심화할 것"이라며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리스크지표 분석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
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농협금융지주 제공]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 본관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6: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