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스쿨 미투' 여고 가해의혹 교사 23명 경찰 수사 의뢰

`미성년자 성희롱•불법촬영' 교사 무조건 중징계 (CG)
`미성년자 성희롱•불법촬영' 교사 무조건 중징계 (CG)[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스쿨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가해 의혹을 받는 인천 한 사립여고 교사 20여명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인천시교육청은 학생들을 성희롱하거나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인천시 부평구 A 사립여자고등학교 현직 교사 20명과 전직 교사 3명을 14일 오후 경찰에 수사 의뢰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교육청이 지난달 28일 A 여고 전교생 620여명을 상대로 한 피해 전수 조사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들이다.

시교육청은 11∼13일에 걸친 교사 면담을 토대로 작성한 경위서와 피해 전수 조사 결과 등을 경찰에 함께 전달할 방침이다. 수사와는 별개로 이뤄진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에 대한 징계도 검토한다.

A 여고 스쿨 미투는 지난달 21일 이 학교 한 학생이 페이스북에 "학교 교사들의 여성 혐오와 청소년 혐오·차별 발언을 공론화하겠다"는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이 학생은 '교복이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해 사실상 가장 야한 옷'이라는 교사 발언을 비롯해 학교에서 이뤄진 여러 성추행과 성희롱 의혹을 폭로했다.

다른 학생들은 '생리통 심한 아이에게 '열 달 동안 생리 안 하게 해 줄까'라고 한 발언이 빠졌다'거나 '못생긴 X들은 토막 살인해야 한다'고 했다'는 댓글을 달며 스쿨 미투에 동참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