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재생에너지 보급목표 72% 초과…올해 지원예산 확대

신고리 4호기 발전량 두배 규모…태양광발전이 68% 차지
수상태양광 시설
수상태양광 시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발전설비가 정부의 육성 정책에 힘입어 빠르게 확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2천989MW(메가와트) 규모의 재생에너지설비를 신규 보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최근 운영허가를 받은 신고리 원전 4호기(1천400MW)의 두배에 달하는 양으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2018년 보급목표를 72% 초과 달성한 것이다.

재생에너지 보급 증가율은 2014∼2017년 연평균 8.9% 수준이었지만, 이행계획을 시행한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9.8%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 보급된 재생에너지설비의 67.8%는 태양광이다.

태양광은 1998∼2017년 누적 보급용량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천27MW의 설비가 지난해 보급됐다. 지난해 보급된 설비의 83%는 1MW 미만 중·소형 태양광이다.

지역별 태양광 설치비율은 전북 17.7%, 전남 15.5%, 충남 12.3%, 강원 12.1%, 경북 12.0% 등이다.

풍력은 해상풍력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로 사업 검토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나 지난해 설치 규모는 168MW로 태양광보다 낮았다.

정부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 예산을 전년 대비 403억원 늘어난 2천670억원으로 책정했다.

올해에는 건물 지붕이나 옥상에 설치하는 일반태양광과 달리 건축물 외장재에 전기생산 기능이 있는 건물일체형 태양광을 우선 지원(설치비의 최대 70%)한다.

반면 주택이나 건물에 설치하는 일반태양광의 보조율은 기존 50%에서 30%로 낮아진다. 태양광의 경제성이 크게 개선돼 설치비가 최근 10년간 67% 감소한 점을 고려했다.

정부는 앞으로 경제성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설비 지원 보조율을 단계적으로 축소, 같은 예산으로 더 많은 주택·건물에 보조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통해 주택과 건물 12만5천400개소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했다. 2017년 대비 2.8배 증가했다.

산업부는 오는 15일부터 홈페이지(www.motie.go.kr)에 올해 보급지원 계획을 공고하며 주택지원은 3월 11일부터, 건물지원은 4월 1일부터 3주간 온라인으로 접수한다.


[표] 연도별 재생에너지 보급 통계(단위: MW)


구 분
신규 누적 신규 누적
2015년 2016년 2017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8년
재생
에너지
태양광 1,134 909 1,362 2,481 3,615 4,502 5,835 2,027 7,862
풍력 208 187 114 645 853 1,035 1,143 168 1,311
수력 3 19 6 1,769 1,772 1,790 1,794 6 1,800
해양 - 255 255 255 255 - 255
바이오 90 287 487 1,514 1,604 1,906 2,284 755 3,039
폐기물 48 43 90 5,031 5,079 3,794 3,794 33 3,827
합 계 1,482 1,445 2,059 11,695 13,177 13,281 15,106 2,989 18,095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