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영표 "시민단체·야3당과 5·18 망언 3인방 범국민 퇴출운동"

"노동입법 논의 지연 안 돼…2월국회 정상화되는 대로 합의처리"
당ㆍ정ㆍ청 협의회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
당ㆍ정ㆍ청 협의회에서 발언하는 홍영표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치경찰제 도입 당ㆍ정ㆍ청 협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2.14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범국민적 퇴출 운동을 벌여 나가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홍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끝까지 망언 3인방의 퇴출을 위해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며 "시민단체, 야 3당과 함께 범국민적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이 공당이면 마땅히 5·18의 역사를 날조하고 국민을 분노하게 하는 3인방을 퇴출시키고 국회 차원의 제명에 동참해야 한다"며 "역사를 왜곡해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세력이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전날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를 확정하지 못한 데 대해서는 "한국당이 헌법과 민주주의 가치를 준수할 생각이 있는지 묻는다"며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다. 뒷북 대응도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비롯한 노동 관련 입법에 대해선 "근로시간 연장을 위한 계도 기간이 끝난 상황에서 논의를 지연시킬 수 없다"며 "2월 국회가 정상화되는 대로 노동 관련 입법을 야당과 합의해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