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금융중심지 지정 10년…금융허브 재도약 모색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연합뉴스 자료]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이 금융중심지 지정 10년을 맞아 동북아 금융 허브 도시로 재도약을 모색한다.

부산시는 한국금융연구원과 함께 15일 오전 11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캠코마루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롯한 관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부산 금융중심지 10주년 행사를 한다.

이날 행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의 혁신성장과 부산 금융중심지의 도전'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 한다.

이어 '글로벌 금융중심지 경쟁과 부산이 나가야 할 길'을 주제로 글로벌 컨설팅그룹 지엔(Z/YEN)사 마크 옌딜 대표가 발표하고 부산금융중심지의 향후 10년 발전방안에 관한 토론을 한다.

오후에는 부산 금융중심지 발전을 위한 금융 공공기관의 역할과 부산국제금융도시추진센터의 기능을 강화한 부산국제금융진흥원(가칭) 설립 방안을 논의한다.

최근 북한의 대외개방 움직임에 따라 '북한 금융시스템 구축과 부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대북 금융기술지원시스템 구축 등 금융 부분의 남북경협을 활용한 부산 금융중심지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도 갖는다.

부산시는 해양·산업·물류 등 실물경제를 기반으로 금융산업을 활성화해 현재 6%대에 머물러 있는 지역내총생산(GRDP) 중 금융산업 비중을 10년 뒤에는 10%까지 높일 계획이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