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장벽예산 합의안 서명할 듯…美셧다운 재발 피하나(종합2보)

트럼프 "셧다운은 끔찍한 일"…다른 예산 장벽으로 돌리는 방안 검토중
장벽예산 타협안 마련 나선 美 상·하원 양원 협의회
장벽예산 타협안 마련 나선 美 상·하원 양원 협의회(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leekm@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의회가 잠정타결한 장벽예산 합의안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미 언론들이 13일(현지시간) 잇따라 보도했다.

협상 시한인 15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예산안에 최종 서명하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재돌입 사태는 막게 되며 '장벽 갈등'도 일단 봉합 수순으로 접어들게 된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 재연을 막기 위해 '국경 안보' 관련 협상 타결안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대화를 나눈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는 역대 최장 기록을 세운 뒤 지난달 25일 일단 '시한부'로 해소된 셧다운 사태에 따른 트럼프 대통령 책임 여론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 여야 합의안에 막판 추가되는 내용이 없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안에 서명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친(親)트럼프' 인사로 꼽히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합의를 받아들이는 쪽으로 기울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셧다운을 보고 싶지 않다. 셧다운은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며 "그럴(셧다운에 재돌입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여야가 합의한 예산법안에 서명할 것이냐'는 질문에 "(예산법안을) 받게 되면 지뢰가 있나 찾아볼 것이다. 매우 진지하게 들여다볼 것"이라며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미 확보한 예산으로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장벽을 짓고 있다.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사람들이 우리가 하는 일을 본다면 매우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합의안에 서명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일단 최종 입법안의 구체적 내용을 봐야 할 것"이라며 "그 안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지 확인할 때까지 대통령이 서명할지에 대해 명확히 말하기는 어렵다"고만 설명했다.

앞서 미 의회는 지난 11일 남쪽 국경에 장벽을 세우기 위한 비용 13억7천500만 달러가 포함된 예산 합의안을 잠정타결했다. 이는 지난해 의회가 할당한 것과 거의 같은 액수로,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해온 비용 57억 달러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예산안에 서명하는 대신 이번 합의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고 대통령과 가까운 한 인사가 WSJ에 전했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안을 승인하는 쪽으로 기운 배경에는 셧다운 재발만큼은 일단 피해야 한다는 공화당의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타협안을 "꽤 좋은 합의"라고 부르며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다고 WSJ은 보도했다. 매코널 의원은 이날 상원에서 "이 문제를 끝낼 때"라며 동료 의원들에게 예산안 타결을 주문하기도 했다.

공화당 소속의 다른 중진 의원들도 이 시점에서 다시 민주당과 협상하는 것은 현실적인 방안이 아니라며 타협안 수용을 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타협안의 세부 내용을 법률로 조문화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이며, 최종안은 이르면 이날 밤 공개될 예정이다. 예산안이 하원과 상원을 각각 통과해 15일 자정까지 대통령 서명을 거치면 셧다운을 일어나지 않는다.

이 과정에서 진보 성향 하원의원들과 보수 성향 하원의원들이 각각 다른 이유를 들어 예산안에 반대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로이터는 예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미 언론들은 장벽예산을 놓고 벌어진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기싸움에서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한발 물러선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벽 건설'은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를 벼르고 있다.

CNN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여전히 국경 장벽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선택지들을 저울질 중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선택지에는 예산확보를 위한 행정조치도 포함되며, 대통령이 여러 가지 옵션 가운데 실제 어떠한 '조합'을 선택할지를 두고 내부에서 지난 수 주간 토론이 이뤄져 왔다는 것이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예산 합의를 받아들일 경우 모자란 장벽 건설 비용을 다른 예산에서 충당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한 백악관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연방기관 예산을 국경장벽 건설에 재배정하기 위해 대통령 행정권한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 같다고 보도했다. CNN도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옵션 중 행정명령 발동을 유력하게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예산을 장벽 건설 쪽으로 돌리려면 의회 승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WSJ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베네수엘라 사태와 마찬가지로 국경 문제에 대해서도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며 "매우 긍정적인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어찌 됐든 우리는 훌륭한 장벽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