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노량진 고시촌에 2021년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선다

지하 3층∼지하 18층 299세대…서울시장 지역 지정 첫 사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노량진 고시원 밀집 지역에 2021년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14일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민간 사업자에 건물 용적률 완화, 세금 감면 등 혜택을 주면 민간 사업자가 역세권에 공공 및 민간 임대주택을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 연면적 2만1천196.02㎡, 지하 3층∼지상 18층 건물에 총 299세대(공공 39세대, 민간 260세대)가 조성된다. 유형별로 단독형 155세대, 쉐어(공유)형 80세대, 신혼부부형 64세대다.

지상 1층에는 지역주민이 함께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광장이 조성되고, 지상 1∼2층에는 주민공동시설(근린 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주차장 총 148면 가운데 10% 이상은 서울시 공유자동차(나눔카)용으로 배정된다.

노량진역 사업은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시장이 사업 대상지를 지정한 첫 사례다. 작년 9월 민간 사업자가 서울시에 사업계획서를 냈고, 이후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사업계획이 결정됐다. 심의 결과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이 상향되면서 기본 용적률 400%를 적용받는다.

서울시는 건축심의와 허가를 거쳐 올해 6월 착공, 2021년 7월 준공 후 입주를 시작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는 작년 2월 발표한 공적임대주택 계획에 따라 5년간 역세권 청년주택 8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서울 노량진 고시원 밀집지역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서울 노량진 고시원 밀집지역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서울시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4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