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금융 컨트롤타워 '국제금융진흥원' 만든다

BIFC 내 설립…금융기관 협업·부산형 금융특화 모델 개발
북한 개방에 대비한 남북 경협 금융 지원 사업도 전개
부산국제금융센터
부산국제금융센터한국거래소, 한국자산관리공사 등이 입주해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건물.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금융산업 육성과 도약을 위한 컨트롤타워 부산국제금융진흥원(가칭) 설립이 추진된다.

부산시는 올해 안에 부산국제금융진흥원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안에 설립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부산경제진흥원 산하에 있는 기존 부산국제금융도시추진센터 기능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상주 직원은 기존 4명에서 20여 명으로 늘어난다.

시는 국제금융진흥원 설립과 관련해 그동안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기술보증기금 등과 협의를 벌여 운영 방식과 주요 사업 등을 논의해 왔다.

국제금융진흥원이 설립되면 부산에 이전한 금융 관련 기관과 협업을 이끌어 내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미래 금융시장 변화에 대처하는 싱크탱크 역할은 물론 해양·물류 파생 금융 등 부산형 금융 특화 모델 개발에도 나선다.

그동안 주로 서울에서만 열린 투자설명회(IR) 부산 유치와 국내외 민간 금융기관 부산 유치 등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금융 전문인력 양성사업과 북한 개방에 대비한 남북 경협 금융 지원 사업도 벌인다.

시는 15일 BIFC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리는 '부산금융중심지 10주년 세미나'에서 국제금융진흥원 설립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3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