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누카가, 한일 갈등 해법 모색차 방한…내일 이낙연 총리 면담

강창일 "양국 관계 풀기 위해 자발적 방한"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일한의원연맹 회장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회장이 12일 1박2일 일정으로 비공식 방한해 악화 일로는 걷는 한일관계 해법을 모색했다.

일한의원연맹 대표단과 만난 문 대통령
일한의원연맹 대표단과 만난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일·일한의원연맹 합동 총회를 위해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대표단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12.14 scoop@yna.co.kr

누카가 회장은 이날 오후 한국에 도착해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과 만찬을 했으며, 이튿날인 13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한 뒤 일본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누카가 회장이 한국을 찾은 것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 등이 촉발한 한일 갈등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측의 입장을 청취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누카가 회장은 강 의원을 만나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이 촉발한 양국 갈등에 큰 우려를 표했으며, 이 총리를 만나서도 양국간 갈등을 어떻게 풀 수 있을지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누카가 회장이 한국에 온 것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일관계를 잘 풀기 위한 것"이라며 "워낙 한국 사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양국이 느끼는 서운한 점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누카가 회장의 극비 방한이 최근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 발언에 대한 항의성이라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다. 한일관계가 걱정돼 한 자발적 방한"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1일에는 강 의원을 비롯한 한일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 11명이 일본을 방문, 누카가 회장을 비롯한 일본 의원들과 양국 관계 갈등 해소 방안을 놓고 논의한 바 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2 2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