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가메즈, 서브로 8득점…우리카드, 시즌 첫 1위 도약

맹활약 아가메즈
맹활약 아가메즈(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삼성화재와 우리카드의 경기. 우리카드 아가메즈가 스파이크 공격하고 있다. 2019.2.12 youngs@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올 시즌 첫 중간순위 1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1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방문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1(25-17 23-25 25-18 25-15)로 꺾었다.

귀한 승점 3을 얻은 우리카드는 총 59점(19승 11패)으로 대한항공(승점 57, 19승 10패)과 현대캐피탈(승점 56, 21승 8패)을 제치고 3위에서 1위로 뛰어올랐다.

개막 후 4연패를 당하며 힘겹게 출발했던 우리카드는 이후 놀라운 속도로 치고 올라가 5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1위에 자리했다.

우리카드 팬들이 '우리 아가'라고 부르는 주포 리버만 아가메즈(등록명 아가메즈)가 이날도 팀에 승리를 선물했다.

아가메즈는 서브 득점 8개를 포함해 양 팀 합해 최다인 29점(공격 성공률 58.82%)을 올렸다. 아가메즈는 개인 한 경기 최다 서브 득점(종전 5개) 기록도 세웠다.

삼성화재는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도 23점(공격 성공률 50%)으로 고군분투했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삼성화재 토종 주포 박철우는 발목 통증으로 1세트 시작과 동시에 웜업존으로 들어갔고, 4세트 중반에야 코트로 돌아왔다.

4위 삼성화재(승점 42, 15승 14패)는 승점 추가에 실패해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더 줄었다. V리그 남자부는 3, 4위 승점 차가 3점 이내여야 준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삼성화재와 3위 현대캐피탈의 승점 차는 14점이다.

아가메즈가 서비스 라인에 들어서면 삼성화재는 긴장했다.

아가메즈는 1세트 13-10에서 3차례 연속 서브 득점을 했다. 박철우 없이 1세트를 치른 삼성화재로서는 10-16으로 벌어진 격차를 따라잡기 어려웠다.

이후 우리카드는 아가메즈와 나경복을 활용해 손쉽게 1세트를 끝냈다.

블로킹 성공하는 아가메즈
블로킹 성공하는 아가메즈(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V리그 정규시즌 우리카드 대 한국전력 경기. 우리카드 아가메즈가 한국전력 최홍석의 공격을 블로킹하고 있다. 2019.1.24 mon@yna.co.kr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 타이스와 김나운의 활약으로 반격에 성공했다.

그러나 3, 4세트에서 다시 아가메즈의 화력이 폭발했다.

아가메즈는 2세트 3-2에서 강력한 후위 공격에 성공했다. 곧바로 한성정의 서브 득점이 나오면서 우리카드는 5-2로 달아났다.

우리카드는 삼성화재가 8-10으로 추격하자 다시 아가메즈에게 공을 올렸다. 아가메즈는 오픈 공격으로 득점했다. 이어 박진우가 고준용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면서 우리카드는 12-8로 앞서가며 상대 기를 꺾었다.

4세트 초반에 사실상 승부는 끝났다.

우리카드는 4-2에서 아가메즈의 후위 공격으로 한 걸음 달아나고, 황경민의 블로킹과 상대 범실로 추가점을 내며 8-2까지 도망갔다. 삼성화재가 백기를 든 순간이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2 2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