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黃·吳·金' 3파전…한국당 당권 레이스 본격 시동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가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의 3파전으로 진행되는 가운데 13일 당권 레이스에 막이 올랐다.

황·오·김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선관위원장이 주재하는 회의에 참석한 뒤 공식 선거운동 시작 하루 전 표밭갈이에 나선다.

황 후보는 충남 보령을 찾아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김태흠 의원의 의정 보고회에 참석, 충청권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재선 서울시장을 지낸 이력으로 수도권 지지세가 강점으로 꼽히는 오 후보는 당의 취약 지역인 서울 도봉을 당협위원회를 찾아 핵심당원 간담회에 참석한다.

김 후보는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1인 시위를 통해 대여 투쟁의 선명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그래픽]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 3파전
[그래픽]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 3파전(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보름 앞으로 다가온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가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진태 의원의 3파전 구도로 짜였다. jin34@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