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BNK금융 2018년 당기순이익 5천21억원…24.6%↑

부산은 3천467억·경남은 1천690억
그룹 총자산 11조 늘어난 119조원…이사회, 현금배당 978억 승인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본점 사옥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본점 사옥[BNK금융그룹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BNK금융그룹은 2018년도 당기순이익 5천21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4천31억원) 대비 24.6%(990억원) 늘어난 것이다.

지역 경기 부진을 감안할 때 양호한 이익을 낸 것이라고 BNK 측은 자체 평가했다.

이자 이익은 전년 대비 2.79%(629억원) 증가한 2조3천435억원, 수수료 부문 이익은 전년 대비 27.74%(443억원) 늘어난 2천40억원으로 나타났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당기순이익은 각각 3천467억원, 1천690억원으로 은행 부문 당기순이익 합계는 전년도에 비해 910억원이 늘어났다.

그러나 경남은행만 떼어놓고 보면 전년도 2천215억원에서 2018년도 1천690억원으로 525억원이 줄었다.

BNK캐피탈 711억원, BNK저축은행 156억원, BNK투자증권 114억원 등 비은행 부문도 전년 대비 215억원이 늘어난 이익을 냈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55%, 자기자본이익률(ROE)은 6.75%를 기록해 전년 대비 0.10%포인트, 0.98%포인트 각각 늘어나 수익성 지표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BNK금융그룹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현금배당 총액으로 전년도에 비해 228억원 늘어난 978억원을 승인했다.

주당 배당금은 전년도에 비해 70원이 많은 300원으로 확정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
김지완 BNK금융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BNK금융그룹 측은 2018년도 당기순이익이 늘어난 것은 김지완 회장 취임 후 추진한 비은행 부문 영업강화와 비이자수익 확대 등 수익원 다각화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기업들의 구조조정이 상당 부분 진행됐고, 지역 주요 산업인 조선업이 회복세를 보여 올해는 6천억원 이상 당기순이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2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