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창정 6호 운반로켓 개량형 연구…2020년 말 발사 계획

"상업용 발사수요 증가…다양한 서비스 제공 가능"
2015년 9월 창정 6호 로켓 발사장면
2015년 9월 창정 6호 로켓 발사장면[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창정(長征) 6호 운반로켓 개량형을 개발, 2020년 말 첫 발사를 할 계획이다.

12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항천과기집단 제8 연구원은 중간 정도 무게의 인공위성 등을 발사하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창정 6호 운반로켓 개량형을 개발 중이며, 4개의 고체 부스터를 장착해 운반능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정 6호는 상업용 발사에 있어 중국항천과기집단의 주력 로켓으로 운반능력이 알맞고 노즈콘(로켓·항공기 등의 원추형 앞부분) 공간이 크며, 환경조건이 우수하고 발사주기가 짧다는 장점이 있다는 것이 신화통신 설명이다.

창정 6호는 전체 길이가 29.3m, 이륙 시 중량이 103톤이다. 700km 위의 태양 동기 궤도에 1톤 물체를 운반할 수 있다.

중국항천과기집단은 2015년 9월과 2017년 11월, 창정 6호 로켓 한 기에 각각 인공위성 20개와 3개를 운반하는 실험 비행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창정 6호 개발 관계자는 "상업용 발사수요가 갈수록 늘어나는 상황에서 국내외 상업 사용자에게 '전용차, 합승차' 등 다양하고 융통성 있는 서비스 모델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항천과기집단 산하의 창청(長城)공사는 아르헨티나 새틀로직(Satellogic)사와 발사 서비스 계약을 맺고, 창정 6호와 창정 2호를 이용해 총 90개의 인공위성을 발사하기로 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2 1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