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외교장관, 의전장 대동 방북…김정은 국빈방문 조율(종합)

송고시간2019-02-12 12:06

경유지 베이징 도착…고려항공 환승해 평양행 예정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 평양행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 평양행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사진 앞줄 왼쪽)이 12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길에 올랐다.
민 장관은 이날 오전 경유지인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뒤 같은 날 낮 12시55분 평양행 고려항공에 탑승했다. 민 장관은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 등 5명의 수행원과 함께 평양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2.12
chinakim@yna.co.kr

(하노이·베이징=연합뉴스) 민영규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길에 올랐다.

민 장관은 이날 오전 6시 5분(이하 현지시간)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하노이에서 출발했고 정오께 경유지인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민 장관 일행은 이날 오후 고려항공을 타고 평양으로 곧바로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민 장관은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과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 동북아 담당국장 등 5명의 수행원을 대동했다.

외국 국가원수 등 VIP 의전을 총괄하는 중 의전국장의 동행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제를 최종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집사'격으로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하노이를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그러나 양측은 베트남보다 통제가 훨씬 용이한 평양을 실무협상 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또 양국 의전장 사이에 이견이 있을 경우 고위급에서 신속하게 조율하기 위해 부총리를 겸한 베트남 외교부 장관의 방북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항 대변인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대로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14일 북한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 장관은 리 외무상 등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구체적인 일정, 숙소, 동선 등 세부적인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민 장관이 김 위원장을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 방문과 별도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의전 등 실무 준비를 위해 김창선 부장 등이 회담에 앞서 하노이를 방문할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