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 환경단체 "평택항 폐기물 조속히 처리하라"

송고시간2019-02-12 11:49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된 폐기물이 평택당진항에 보관된 것과 관련, 평택지역 환경단체가 집회를 열고 폐기물의 조속한 처리를 정부에 촉구했다.

평택 환경단체 집회
평택 환경단체 집회

[연합뉴스]

서평택환경위원회, 평택환경시민행동 등 13개 환경단체는 12일 오전 평택당진항 평택컨테이너터미널 운영업체(PCTC)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평택항 폐기물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추가 폐기물 반입을 저지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한 폐기물 처리업체의 농간에 대한민국은 바젤 협약을 어긴 '쓰레기 수출국'이란 오명을 얻었다"며 "악성 쓰레기 보관 장소가 평택으로 결정된 데 대해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폐기물 관련 법을 위반하면 2년 이하 징역, 2천만원 이하 벌금을 매기는 것도 너무 가벼워 범죄자를 양산하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정부는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평택항 폐기물을 조속히 처리하고,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를 강화하라"고 덧붙였다.

평택시에 대해서는 "시와 시의회는 폐기물 업체에 대해 관리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집회에는 바른미래당 유의동(평택시을) 국회의원, 환경단체 회원 등 50여명이 참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평택직할세관과 포승읍 소재 폐기물 불법 수출업체 등으로 이동해 구호를 외친 뒤 해산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