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민간·가정 어린이집 보육료 월 1만원씩 인상

송고시간2019-02-12 11:42

10개 시·군 부모 추가 부담 없어, 영동군 추경예산 편성 방침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보육료가 다음 달부터 월 1만원가량 오른다.

어린이집에서 놀이하는 아동
어린이집에서 놀이하는 아동

[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대부분 시·군이 부모 부담금을 지원하고 있어 부모들이 추가로 내는 돈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는 12일 보육정책위원회를 열고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적용될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보육료 수납 한도액을 정했다.

민간어린이집 3세 반의 보육료는 월 28만6천원에서 29만6천원으로 1만원, 4∼5세 반은 월 26만7천원에서 27만6천원으로 9천원 오른다.

가정어린이집 3세 반 보육료는 월 29만3천원에서 30만3천원으로, 4∼5세 반은 월 28만6천원에서 29만6천원으로 1만원씩 인상된다.

정부가 지원하는 22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부모가 내야 하지만 도내 11개 시·군 중 청주·충주시와 보은·증평·진천·음성군 등 6개 시·군은 부모 부담금을 전액 지원하고 있다.

제천시와 옥천·괴산군의 민간·가정 어린이집은 부모 부담금을 받지 않고 있다. 단양에는 민간·가정 어린이집이 없다.

영동군은 관내 5개 어린이집의 부모 부담금을 지원하지 않지만 추가경정예산에 관련 사업비를 편성, 올해부터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부모들이 내야 하는 입학준비금은 9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된다.

급식비는 1식 기준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오르는데, 종일반 자녀만 저녁 식비 하루 1천500원이 추가된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