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산 명태 들어간 생태탕은 불법…포획금지 이어 단속강화

국산 명태 연중 포획금지 후속 조치…"수입산 명태는 문제없어"
무럭무럭 잘 자라라
무럭무럭 잘 자라라(고성=연합뉴스)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는 31일 고성군 공현진 연안에 인공 양식한 어린 명태 50만 마리를 방류하는 인공양식 명태 종자 방류행사를 개최했다. 2018.5.31 [고성군청 제공=연합뉴스]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앞으로 식당에서 국산 명태를 쓴 요리가 나왔다면 불법 여부를 의심해야 한다.

1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동해어업관리단은 최근 육상단속 전담팀을 운영해 국내산 명태 포획 및 유통 등 불법 어업 행위에 대한 지도 단속을 확대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21일부터 명태 포획을 연중 금지하는 내용의 개정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이 시행된 것을 계기로, 해상 어획 단계에 집중하던 불법어업 지도단속을 육상까지 강화한 데 따른 것이다.

개정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은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 내내 명태 포획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명태의 연간 어획량은 1990년대 중반부터 급격히 줄어 2008년 이후로는 매년 0~5t가량에 불과하다.

다만 해수부는 이번 조치가 국내산 명태의 어획과 판매를 금지하는 것으로, 수입산 명태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국내산이 아닌 수입산 명태를 활용한 생태탕 등의 유통·판매는 가능하다"며 "일부에서 생태탕 판매가 금지된다고 하는 것은 오해로서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2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