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병준, '5·18 망언'에 "국민 욕보이는 행위"…당윤리위 소집

"당 대표해 사과, 5·18 北개입설은 명백한 허위"
문제의 공청회 개최된 지 나흘 지나 정돈된 입장…뒷북 대처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당내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행위와 관련,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5·18 망언이 큰 논란을 부른 문제의 공청회가 개최(8일)된 지 나흘 뒤인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난주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 문제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유가족과 광주시민들께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심각했다.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주장임이 명백했다"며 "이는 민주화운동으로서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 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근거가 없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다.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9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이 공청회 개최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밝힌 뒤 "당내 다양한 모습의 하나로 봐달라"라는 반응을 내놓았다.

김 위원장은 이어 10일 페이스북 글에서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논란 불끄기를 꾀하면서도 "어떤 논란이 우리 당을 과거의 프레임에 옭아매거나 그로 인해 보수통합이 저해되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라는 촌평을 덧붙였다.

또 전날 오전에는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당내 문제에 너무 신경 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하고 사견을 전제로 "보수정당 안에 여러 가지 스펙트럼, 즉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데 그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고 덧대 또다시 논란을 부추겼다.

그는 그러다가 전날 오후 들어 공청회에 대한 진상파악을 지시하고 "비대위원장으로서 다시 한번 광주시민들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이미 논란은 번질대로 번진 후였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2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