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패혐의' 말레이 前총리 공판개시 연기…재판지연 전술 통했나

송고시간2019-02-12 11:31

2018년 10월 4일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가 쿠알라룸푸르 고등법원에 들어서면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2018년 10월 4일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가 쿠알라룸푸르 고등법원에 들어서면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에 대한 재판이 일시 중단됐다.

12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항소법원은 전날 나집 라작 전 총리의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한 공판을 당분간 연기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하급심을 거치지 않고 고등법원에서 심리가 시작되는 것과 관련해 나집 전 총리가 제기한 소송이 마무리될 때까지 공판개시를 늦출 필요가 있다고 봤다.

이에 따라 12일로 예정됐던 나집 전 총리에 대한 첫 공판은 최소 수 주 이상 밀리게 됐다.

다만, 검찰 측은 "이건 흔한 법적 문제에 불과하다"면서 "다소 지연됐을 뿐 곧 재판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설립한 국영투자기업 1MDB를 통해 45억 달러(약 5조원) 상당의 공적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의혹은 2015년 1MDB의 부채 규모가 13조원에 육박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표면화했고, 나집 전 총리와 전 여당 연합 국민전선(BN)은 작년 5월 총선에서 참패했다.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가 이끄는 신정부는 즉각 1MDB 스캔들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나집 전 총리는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42건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기다려 왔다.

작년 중순 말레이 경찰이 나집 전 총리 일가의 집을 압수수색 했을 때는 9억∼11억 링깃(2천583억∼3천35억원) 상당의 외화와 현금, 보석, 명품가방 등이 쏟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나집 전 총리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서는 선거운동을 방불케 하는 활발한 대외 행보를 통해 우호 세력을 결집해 왔다.

이는 자신을 '정치적 보복의 희생자'로 보이도록 해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실제, 현지 일각에선 다수 인종인 말레이계를 중심으로 나집 전 총리에 온정적인 여론이 생겨나고 있다.

신정부가 '부미푸트라'로 불리는 말레이계 우대정책을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데 반발한 말레이계 무슬림들이 BN에 다시 힘을 실어주기 시작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작년 말에는 쿠알라룸푸르 시내에서 기득권 보장을 요구하는 말레이계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지난달 26일 파항주 카메론 하이랜즈 지역에서 치러진 하원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는 BN 소속 후보가 여당 후보를 누르고 압승을 거뒀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