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치자금법 위반 황영철 의원…항소심 선고 공판 연기 요청

송고시간2019-02-12 11:19

올해 첫 남북 민간교류 행사 참석을 위한 방북 일정 이유로

법정 나서는 황영철 의원
법정 나서는 황영철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은 황영철(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의원이 오는 13일 예정된 항소심 선고 공판 연기를 요청했다.

12일 황 의원 변호인 등에 따르면 오는 13일 오후 4시 예정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연기해 달라는 내용의 신청서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에 우편으로 접수했다.

황 의원 측은 이날부터 오는 13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 참석 등 방북 일정을 이유로 선고 공판의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단체인 '새해맞이 추진위원회'가 추진한 이 행사에는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설훈·노웅래·임종성·심기준 의원, 김병내 광주광역시 남구청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보수 정당에서는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황영철 의원이 방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 의원은 2013∼2015년 민화협의 공동상임의장을 지냈다.

새해맞이 연대모임 방북
새해맞이 연대모임 방북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2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참가하는 남측 대표단이 12일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방북하고 있다. 2019.2.12 momo@yna.co.kr

올해 첫 남북 민간교류 행사인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 대표단 등 251명은 이날 오전 육로로 방북했다.

한편 황 의원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자신의 보좌진 등의 월급을 일부 반납받아 지역구 사무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하는 등 2억8천만원 상당의 정치자금을 부정 수수한 것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경조사 명목으로 290만원 상당을 기부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황 의원은 지난해 8월 31일 열린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 벌금 500만원, 추징금 2억8천700여만원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김복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황 의원에게 징역 3년 및 벌금 500만원, 2억8천700여만원을 추징해 달라고 요청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