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1절 특사 범위 커질듯…靑 "위안부·사드 집회 참석자 파악"

시국사범 대거 포함 전망…한명숙·이석기 등 정치인 포함 여부엔 "확인 어려워"
"뇌물·알선수재 등 5대 범죄 사면권 제한"…26일 국무회의서 의결 전망
특별사면 (CG)
특별사면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정부가 3·1절 특별사면 대상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집회나 세월호 관련 집회 등에 참석했다가 처벌받은 시국사범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청와대가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특사는 민생·경제 부문에만 국한되지 않고 더 넓은 범위에서 대상이 선정되리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다만 한명숙 전 국무총리나 이광재 전 강원지사,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 정치인들을 포함할지에 대해서는 "확인하기 어렵다"라는 입장만 내놓았다.

3.1절 특별 사면 관련 진행 상황 말하는 한정우 청 부대변인
3.1절 특별 사면 관련 진행 상황 말하는 한정우 청 부대변인(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3.1절 맞이 특별 사면 관련한 진행 상황과 사면 원칙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hkmpooh@yna.co.kr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특별사면은 현재 법무부에서 실무 차원의 준비 중이며, 구체적인 대상·범위·명단이 민정수석에게조차 보고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사면대상 역시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뇌물·알선수재·알선수뢰, 배임, 횡령 등 5대 중대 부패 범죄자에 대해서는 사면권을 제한한다'고 공약한 바 있다"며 "이 공약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외에도 법무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반대집회, 사드 배치 반대집회, 밀양 송전탑 건설 반대 집회, 세월호 관련 집회,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집회, 광우병 촛불집회 등에 참석했다가 처벌받은 사람의 현황을 파악 중"이라며 "이 역시 이번 사면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면 대상자 명단이 법무부에서 청와대로 전달되는 데에는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검찰이 (사면 대상의) 사건 자료를 보는 데에만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안다. 한 달 정도가 걸린다고 들었다"라며 "이 때문에 아직 명단이 민정수석에게도 보고되지 않은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문 대통령, '오늘 국무회의에서는'(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그러면서 "3월 1일 특별사면 발표를 목표로 한다면, 2월 26일 국무회의에서 (명단을) 의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전에는 명단이 청와대로 오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관심이 쏠려 있는 정치인 포함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그동안 정치권 일각에서는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정치인들을 사면 대상에서 배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이 관계자는 '정치인을 배제하겠다는 기준이 있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사면 대상이나 범위 등에 대해 법무부에서 전달받은 것이 없다. 구체적으로 확인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단 법무부로부터 사면 대상의 범위나 명단에 대해 전달받은 뒤 검토를 거쳐야 정치인 포함 여부에 대한 입장을 확정해 발표할 수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 역시 "지금으로서는 정치인 포함 여부에 대해 아무 말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2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