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방 겨냥 사이버 공격 의혹 러시아, '인터넷 접속차단' 실험

송고시간2019-02-12 11:27

"제재 차원의 인터넷 차단 대비…강력한 검열·통제 시스템 점검 차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 김상훈 기자 = 서방을 겨냥한 국제 사이버 공격에서 '단골 배후'로 지목되어온 러시아가 서방의 관련 제재에 대비해 자체 방어망 구축에 나섰다.

특히 러시아는 새로 구축한 방어망 점검을 위해 자국 인터넷 사용자들의 국제 인터넷망 접속을 전면 차단하는 실험을 고려하고 있다고 BBC 방송 등이 12일 보도했다.

러시아의 인터넷 접속 차단 실험은 현재 의회에 계류 중인 '디지털 경제 국가 프로그램' 법안에 부합하도록 재설계된 인터넷 운영 시스템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고려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출된 이 법안에는 국제사회가 러시아에 대한 제재의 일환으로 국제 인터넷망 접속을 차단할 경우에 대비한 자체 인터넷 시스템 운영 권고안이 담겨 있다.

권고안에 따라 러시아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는 국제 인터넷망 접속이 끊길 경우 가동할 수 있는 자체 DNS(네트워크에서 도메인이나 호스트 이름을 숫자로 된 주소로 해석해주는 네트워크 서비스) 등을 구축해야 한다.

실험은 4월 1일 이전에 실행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BBC가 전했다.

또 러시아 당국은 이번 접속 차단 실험을 통해 새로 구축한 데이터 통제 시스템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인터넷 트래픽이 감독기관 통제 하의 '라우팅 포인트'(데이터 유출입을 통제하는 장치)를 거치도록 하는 방식으로 중국과 유사한 초강력 인터넷 검열·통제 시스템 구축을 원하고 있다.

러시아 인터넷 업체들은 대체로 새 법안을 지지하지만, 그 실행 방법에 대해서는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게 현지 언론의 분석이다.

특히 새로운 시스템 실험을 위해 국제 인터넷 접속을 일시에 차단하면 대혼란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ZDNet이 전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