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서 두번째 홍역환자 발생…필리핀 봉사 다녀온 대학생

송고시간2019-02-12 10:58

올바른 기침예절
올바른 기침예절

[질병관리본부 제공]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에서 올해 두 번째 홍역 환자가 발생했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순천에 거주하는 대학생 A(22·여)씨가 지난 9일 홍역 양성 의심 환자로 판정돼 지난 11일 가검물을 다시 채취해 질병관리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A씨는 지난달 14∼30일 필리핀으로 봉사활동을 다녀온 뒤 온몸에 붉은 점이 돋아 순천의 한 병원에서 수두 환자로 분류돼 치료를 받았으나 가검물 검사를 통해 홍역이 의심된다는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 등 봉사활동을 간 일행 33명 중 남자 대학생 한명이 지난 7일 유사한 증세를 보여 격리해 치료 중이며 가검물 검사를 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에도 신안군에 거주하는 필리핀 출신 B(39·여)씨가 친정에 다녀온 뒤 지난달 29일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역은 RNA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병하는 질환으로, 전염성이 강해 감수성 있는 접촉자의 90% 이상이 발병한다.

우리나라에서는 2006년 발생률이 인구 100만 명당 0.52명으로 떨어졌으며 간혹 해외 유입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