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법사채 평균 이자율 연 353%…채무조정 상담받으세요"

송고시간2019-02-12 11:01

한국대부금융협회, 사채업자와 접촉해 금리 조정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국대부금융협회는 지난해 사법당국과 소비자가 의뢰한 불법사채 거래내용 총 1천672건을 분석한 결과, 연 환산 평균 이자율이 353%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평균 대출금액은 2천791만원, 평균 거래 기간은 96일로 조사됐다.

대출유형은 급전대출(신용)이 1천38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일수대출 320건, 담보대출 55건 순이었다.

대부금융협회는 불법사채 피해자가 채무조정을 신청하면 사채업자와 접촉해 법정금리 이내로 채무조정을 진행한다.

협회는 작년에 불법사채 264건(대출금액 7억9천518만원)의 이자율을 재조정했다.

주희탁 대부금융협회 소비자보호센터장은 "최근 불법 사금융 피해자가 증가 추세"라며 "피해를 봤다면 계약 관련 서류와 거래명세서 등을 준비해 대부금융협회에서 상담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