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해외 항공권 전년보다 6% 쌌다"

스카이스캐너 분석…"항공자유화 협정·LCC 영향"
인천공항 출국
인천공항 출국<<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지난해 한국 여행객의 인기 해외 여행지로 가는 항공권 요금이 전년도보다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는 2018년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해외 도시 30곳의 항공권 요금 수천만건을 분석한 결과, 해당 지역으로의 왕복 항공권 요금이 2017년보다 평균 6%가량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요금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도시는 베트남 하노이(-23%)였고 이어 필리핀 칼리보(-17%), 홍콩(-13%), 영국 런던(-11%), 일본 오사카(-11%) 순이었다.

제주도행 항공권 요금 또한 전년 대비 6%가량 낮았다.

특히 베트남, 필리핀처럼 동남아 휴양지의 항공권 요금 하락세가 눈에 띈다.

온화한 날씨와 저렴한 물가로 인기가 급등한 두 나라의 도시 6곳의 지난해 평균 항공권 요금은 전년과 비교했을 때 11%가량 낮았다.

베트남과 필리핀의 경우, 항공 자유화 협정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7년 11월 항공 자유화 협정을 맺기 전 필리핀 노선에 취항한 국내 저비용 항공사는 4개사였지만, 협정 후 6개사로 늘었다.

베트남 하롱베이
베트남 하롱베이[스카이스캐너 제공]

올해에는 중거리 여행지의 요금 또한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지난해 8월 싱가포르와 '부산-창이' 노선 운항 가능 횟수를 최대 주 14회로 확대하는 데 합의했으며, 올해 1월에는 몽골과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운수권 확대 및 제2국적항공사 취항에 합의했다.

전반적인 항공권 요금의 하락에는 이와 더불어 국내 저비용 항공사의 성장과 외국계 항공사의 국내 노선 확장도 영향을 미쳤다고 스카이스캐너는 분석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가까운 해외로 짧게 여행을 다녀오려는 이들이 늘면서 저비용 항공사들은 앞다퉈 해외 취항지를 늘리는 추세다.

외국계 저비용 항공사들 또한 국내 노선을 확장하고 있고, 올해 7번째 저비용 항공사가 진입을 앞둔 만큼 요금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이다.

최형표 스카이스캐너 한국 시장 담당 매니저는 이 같은 요소를 거론하면서 "올해는 고객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그만큼 여행의 패턴도 다양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순위 인기 도시 요금 증감률 (전년 대비)
1 일본 오사카 -11%
2 일본 도쿄 -4%
3 태국 방콕 -5%
4 일본 후쿠오카 0%
5 베트남 다낭 -2%
6 홍콩 -13%
7 대만 타이베이 -9%
8 필리핀 세부 -9%
9 일본 오키나와 -3%
10 -8%
11 일본 삿포로 3%
12 프랑스 파리 -7%
13 베트남 하노이 -23%
14 베트남 호치민 -7%
15 싱가포르 -1%
16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6%
17 이탈리아 로마 -9%
18 스페인 바르셀로나 -8%
19 영국 런던 -11%
20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0%
21 필리핀 마닐라 -5%
22 체코 프라하 -8%
23 미국 로스앤젤레스 -5%
24 미국 뉴욕 0%
25 마카오 0%
26 인도네시아 발리 -8%
27 하와이 -6%
28 중국 상하이 -2%
29 호주 시드니 -9%
30 필리핀 칼리보 -17%

[표: 항공권 요금 증감 추이(2016년 10월∼2018년 9월)]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2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