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렉스 떠나보낸 FC안양, 수원FC에서 '동명이인' 알렉스 영입

송고시간2019-02-12 10:34

FC안양에 입단한 알렉스 리마
FC안양에 입단한 알렉스 리마

[FC안양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FC안양이 지난 시즌 수원FC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알렉스 리마(31·브라질)를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미국프로축구(MLS)에서 6년간 뛰며 통산 153경기에 출전해 12골을 넣은 알렉스는 2018년 수원FC로 이적하며 K리그 무대를 밟았다.

지난 시즌에는 수원FC 소속으로 30경기에 나서 5골 1도움을 기록했다.

작년 팀의 공격을 이끌었던 동명이인 알렉스를 서울 이랜드로 떠나보낸 안양은 올해 또다시 선수단에 '알렉스'를 보유하게 됐다.

안양에 합류한 알렉스는 "한국에서의 경력을 이어갈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부산 아이파크와 개막전에서 승리로 인사드릴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부터 태국 후아힌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과 연습경기를 치른 안양은 22일 훈련을 마치고 복귀할 예정이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