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광주 주택사업 체감경기 개선…수도권은 '먹구름'

송고시간2019-02-12 11:00

2월 HBSI 지역별 전망치
2월 HBSI 지역별 전망치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대구, 광주를 중심으로 이달 건설사가 느끼는 주택사업 체감경기가 소폭 살아났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70.7로 전월 전망치보다 1.4포인트 상승했다고 12일 밝혔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대구(94.8)와 광주(90.3)는 지역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90선을 회복했다. 대구는 전월보다 25.6포인트, 광주는 27.0포인트 상승했다.

반면에 지난해 주택사업경기를 서울 등 수도권은 70선에 머물며 9·13 부동산대책 이후 침체가 이어졌다.

서울 전망치는 77.9로 지난해 11월 이후 석 달 연속 상승했으나 여전히 기준선을 크게 밑돌았고, 인천은 71.4, 경기는 68.1에 그쳤다.

연구원은 "정부의 규제 강화 기조 속에서 거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입주 물량이 많이 증가하면서 주택가격이 약세를 보임에 따라 주택사업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주택사업자가 우세해졌다"고 말했다.

부동산 주택
부동산 주택

[연합뉴스TV 제공]

지난 1월 HBSI 실적치는 69.0으로, 1월 전망치(69.3)나 지난해 12월 실적치(68.6)와 비슷한 60선을 기록했다.

수요 대비 신규 공급이 많지 않았고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부동산 관련 규제가 약했던 광주(96.7), 대전(93.5), 대구(84.6)만 80∼90선을 기록했고, 강원, 충북, 충남, 전북 등은 30∼40선에 그쳐 주택사업경기의 지역 양극화가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달 재개발·재건축 수주 전망은 정비사업에 대한 규제 강화로 기대감이 떨어져 재개발(84.2)과 재건축(82.7) 전망치 모두 전월보다 떨어졌다.

다만, 3시 신도시 건설 계획이 나오면서 공공택지에 대한 수주 기대감은 93.8로 전월보다 11.4포인트 상승했다.

2월 자재수급·자금조달·인력수급 전망치는 각각 89.2, 79.7, 93.7을 기록하면서 자금조달을 하는데 어려움이 여전히 큰 것으로 판단됐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