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내 IS 공습으로 어린이 7명 등 민간인 16명 숨져

송고시간2019-02-12 10:32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마지막 거점인 시리아 동부에 대한 시리아민주군(SDF)의 공습으로 민간인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dpa통신이 시리아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를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1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최후 점령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 지역에서 탈출하는 여성·어린이 등 민간인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최후 점령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 지역에서 탈출하는 여성·어린이 등 민간인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주도 연합군의 지상군 역할을 하는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이 IS의 최후 점령지인 데이르에즈조르주(州) 바구즈 지역에 단행한 이번 "집중 공습"으로 어린이 7명을 포함해 최소 16명의 민간인 희생자가 나왔다.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도 바구즈 지역 외곽의 주거지에 이뤄진 공습으로 민간인 4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SDF는 현재 이 지역에 약 600여명의 IS 전투원과 수백명의 가족 등 비전투원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한 가운데, 시리아인권관측소는 IS가 민간인을 '인간방패'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IS는 패퇴가 임박하자 최후 점령지에 지뢰까지 설치하며 결사항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9일 SDF는 IS 잔당을 몰아내는 전투가 "며칠이면 끝날 것"이라며 지난 수년간 중동 질서를 어지럽힌 IS가 최후를 맞을 날이 임박했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최후 점령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 지역에서 탈출하는 어린이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의 최후 점령지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 지역에서 탈출하는 어린이들의 모습 [AFP=연합뉴스]

sh@yna.co.kr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