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관광객을 잡아라…경기도, 유치 활동 강화

송고시간2019-02-12 09:15

'아이돌 따라하기' 등 특수목적 관광상품 적극 개발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도내 외국인 관광객을 늘리기 위한 유치 활동 강화에 나선다.

대만 TV예능프로그램 촬영 모습
대만 TV예능프로그램 촬영 모습

[경기도 제공]

도와 공사는 한류 활용 관광상품 개발, 20∼30대 개별관광객 공략을 위한 온라인·미디어 마케팅 강화, 교통 불편 해소 등 다양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 전략을 마련했다.

12일 도에 따르면 두 기관은 매력 있는 경기도, 가고 싶은 경기도, 가기 쉬운 경기도 등 3대 분야로 나눠 외국인 관광객을 늘릴 계획이다.

우선 '매력 있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기존 역사·체험 탐방지 외에 드라마나 아이돌그룹 뮤직비디오 촬영지 등 257곳 1천179건의 관광자원을 개발했다. 도 등은 이들 관광지를 영상 제작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가고 싶은 경기도'를 위해서는 국내외 여행업계와 함께 다양한 특수목적 상품개발 및 해외 온라인·미디어 마케팅을 강화한다.

특수목적 상품(Special Interest Travel)은 김치만들기 체험, 단체 간 교류와 같은 특별한 목적을 가진 관광상품을 말한다.

도는 특수목적 상품으로 프로듀스 101 촬영지인 한류트레이닝 센터에서의 K-POP 아이돌 따라 하기, 도내 전통시장과 연계한 한식만들기 체험 같은 10여종을 개발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가기 쉬운 경기도'를 위해 외국인 전용 경기도 관광버스 'EG투어버스' 노선을 현재 3개에서 7개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모바일 결제가 보편화 된 중국인을 위한 '알리페이' 결제시스템을 주요관광지 30개소에 도입할 예정이다.

홍덕수 경기도 관광과장은 "금한령 이전과 같은 중국인 단체관광객 러시는 앞으로 없을 것이라는 게 현지 업계와 국내 업계의 공통된 분석"이라며 "개별관광과 특수목적관광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