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투어 우승 미컬슨, 세계 랭킹 17위로 상승…김시우는 62위

필 미컬슨
필 미컬슨[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우승한 필 미컬슨(미국)이 세계 랭킹 17위로 상승했다.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끝난 AT&T 프로암에서 최종합계 19언더파 268타로 우승한 미컬슨은 지난주 29위에서 12계단이 오른 17위가 됐다.

미컬슨이 세계 랭킹 20위 내에 진입한 것은 지난해 7월 20위 이후 7개월 만이다.

이 대회에서 공동 4위를 차지한 김시우(24)는 지난주 70위에서 62위로 8계단이 올랐다.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브룩스 켑카,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이 여전히 1위부터 3위까지 유지하는 등 10위 내 변화는 없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안병훈(28)이 5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 대회를 통해 PGA 투어 데뷔전을 치렀으나 컷 탈락한 '낚시꾼 스윙' 최호성(46)은 194위에서 203위로 오히려 순위가 밀렸다.

셀린 부티에
셀린 부티에[EPA=연합뉴스]

여자 순위에서는 10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빅오픈에서 우승한 셀린 부티에(프랑스)가 123위에서 90위로 껑충 뛰었다.

공동 2위로 이 대회를 마친 호주교포 오수현은 78위에서 68위로 도약했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1위를 지켰고 박성현(26), 유소연(29), 박인비(31) 순으로 2위부터 4위까지 늘어섰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2 0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