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내륙·산지 -11도 내외…영서 미세먼지 '나쁨'

송고시간2019-02-12 06:21

뿌연 춘천 하늘
뿌연 춘천 하늘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12일 강원도 전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내륙과 산지는 영하 11도 안팎으로 수은주가 떨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6시 현재 평창 진부 영하 11.1도, 철원 영하 10.5도, 횡성 안흥 영하 10.1도, 대관령 영하 9.6도, 춘천 영하 6.8도, 원주 영하 5.7도, 속초 영하 3.3도, 동해 영하 2.1도, 강릉 영하 1.8도 기온 분포를 보였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2∼5도, 산지(대관령, 태백) 영하 11∼1도, 동해안 3∼6도로 어제보다 내륙과 산지는 1∼3도 높겠고, 동해안은 어제와 비슷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영서 지역은 '나쁨'까지 치솟고 영동지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내일(13일)은 고기압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고, 모레(14일) 동해안은 오전 9시 전후 한때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모레까지 동해 먼바다를 중심으로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1.5∼3m)이 일겠고, 특히 내일 오후부터 모레 오전까지 10∼16m/s(36∼58km/h)의 매우 강한 바람과 3m 내외 높은 파도가 이는 해역이 있겠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도내 전역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과 내일 아침 내륙과 산지를 중심으로 영하 10도 내외로 춥겠고, 특히 내륙은 낮과 밤의 기온 차가 9∼15도로 매우 크겠다"며 "각종 화재와 건강·농·축·수산물 관리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