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이에스티나, 70억원 규모 자사주 매각나서…금융당국 주시

송고시간2019-02-12 09:44

中企중앙회장 선거 출사표 김기문 회장 "선거 출마와 전혀 무관"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코스닥 상장사 제이에스티나[026040]가 한 달 새 주가가 두배 가까이 급등하자 자사주를 절반 이상 매각할 움직임을 보여 금융감독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제이에스티나는 제26대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김기문 회장이 최대주주 겸 대표이사로 있는 코스닥 상장사다.

12일 금융감독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제이에스티나는 전날 오후 늦게 "브랜드 리뉴얼을 위한 운영자금 확보 목적으로 70억원 규모 보통주 80만주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매각은 이날부터 15일까지 시간 외 대량매매로 진행된다.

이번 매각 물량은 제이에스티나가 보유한 자사주 147만2천391주(8.92%)의 절반 이상이며, 지난 2016년 5월 자사주 처분 당시 물량 10만주의 8배 규모다.

자사주는 회사가 발행 주식을 취득해 보유한 물량으로, 일반적으로 상장사가 경영이 어렵거나 자금이 필요할 때 매각한다.

제이에스티나는 작년부터 남북경협 테마주로 등락을 거듭해온 종목 중 하나로, 작년 말 이후 경협주 중에서 급등 양상을 보여왔다. 제이에스티나 주가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말 5천180원에서 11일 9천250원까지 80% 가까이 급등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통상 이상 급등락 종목을 모니터링한다. 해당 종목의 경우 주가 흐름 등 움직임에서 이상 현상이 있는지 의뢰해 심도 있게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최근 남북경협주의 움직임에 대해선 별도 심사단에서 주가 흐름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문 회장이 중기중앙회장 선거에 출마해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와중에 매각이 결정된 점도 주목된다. 김 회장은 지난 7일 중기중앙회장 선거 후보로 등록했고 9일부터 공식 선거전에 임하고 있다.

선거는 오는 28일 중기중앙회 정기총회에서 치러진다.

그러나 김 회장은 "중기중앙회장 선거 출마와 이번 제이에스티나 자사주 매각 결정은 전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회장
김기문 제이에스티나 회장

[연합뉴스 자료]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