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선미, 청소년 아르바이트 현장 방문

송고시간2019-02-12 06:00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12일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소년과 고용주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금천구 한 제과점에서 간담회를 열어 청소년과 사업주, 근로상담사들과 아르바이트 청소년 근로 권익 보호 방안을 논의한다.

사업주에게는 다양한 지원정책을 소개하고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진 장관은 간담회 후 편의점, 커피숍 등 청소년 아르바이트 업소를 방문해 청소년 고용 시 준수 사항 등이 담긴 '청소년 아르바이트 10계명'을 전달하는 등 현장 캠페인도 벌인다.

여가부는 부당처우를 당한 청소년이 요청하면 근로현장도우미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업주와의 중재 등을 통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억울한 일을 당한 청소년은 모바일문자(#1388), 청소년 전화 1388 등을 활용해 상담받을 수 있다.

또한 청소년근로보호센터를 확충하고, 청소년 및 업주를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노동인권교육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진 장관은 "청소년 근로 권익 침해에 대한 관심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아야 한다"며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을 강화하고 권익 침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