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통이 계속된다" 119에 SOS…30대 임산부 구급차서 출산

아기 출산 도운 119 구급대원들
아기 출산 도운 119 구급대원들왼쪽부터 장윤식 소방위와 박민하·김정용 소방교. [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119 구급대원들이 임산부를 이송하던 중 구급차 안에서 아기 출산을 도왔다.

대전 유성소방서 장윤식 소방위 등 3명은 11일 오후 2시 30분께 "진통이 계속된다"는 임산부 A(31) 씨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A씨를 구급차에 태워 유성구 전민동 자택에서 6㎞가량 떨어진 산부인과 병원으로 향하던 중 분만통 간격이 짧아지고 출산 징후가 나타나자 장 소방위 등은 급히 출산 유도를 시작했다.

장 소방위 등의 도움으로 A씨는 오후 2시 57분께 구급차 안에서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

장 소방위는 "구급대원은 평소 출산에 대비한 교육을 받고 구급차 안에는 출산을 도울 장비가 갖춰져 있다"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