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긴급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북 군사공격 반대한 공화당 월터 존스 美하원의원 별세

의회승인 없으면 대북공격 금지法 발의…공화당 '이단아'로 불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 대북 선제 군사공격에 반대해온 월터 B. 존스 주니어(공화·노스캐롤라이나) 미국 하원의원이 자신의 생일인 10일(현지시간) 7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월터 B. 존스 미 하원의원 별세
월터 B. 존스 미 하원의원 별세 월터 존스 미국 하원의원이 2017년 10월 워싱턴 의사당 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한 모습. 존스 의원은 10일(현지시간) 7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존스 의원 측은 성명에서 "존스 의원이 노스캐롤라이나 그린빌에서 숨졌다. 건강이 최근 몇 달간 나빠졌고 지난달 호스피스 보호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존스 의원은 공화당 지도부에 반기를 드는데 두려워하지 않는 정치적으로 독립적인 성향의 '매버릭'(Maverick·개성이 강한 이단아)으로 불렸다.

존스 의원은 한때 2003년 이라크 전쟁을 열렬히 지지했다가 나중에 반전 활동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스 의원은 이라크 침공의 근거가 된 '대량살상 무기' 관련 정보가 잘못된 것으로 증명됐기 때문에 2006년 당시 조지 W. 행정부에 이라크에서 미군을 철수토록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2005년 당시 "내가 지금 알고 있는 사실을 그 당시 알았더라면 이라크전 결의안을 지지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존스는 당시 공화당 동료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존스 의원은 지난해 1월 선전포고나 명시적인 법률상 승인 없이 북한을 상대로 군사적 행동에 나설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법안의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같은 해 1월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군 당국 간 접촉 재개를 촉구하는 서한에도 서명했다. 이 서한에 서명한 33명의 의원 중 공화당 소속은 존스 의원이 유일했다.

2017년 11월에는 북한에 대한 무력 사용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외교적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성명에는 존스 의원을 포함해 참전용사 출신 상·하원 의원 16명이 참여했다.

존스 의원은 1995년부터 하원에 재직했다. 그는 지난해 선거 캠페인이 그의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 개편안에 반대표를 던졌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시 건강보험 법률의 폐지 또는 대체 방침에 대해 반대했다.

존스 의원은 지난해 AP와의 인터뷰에서 "옳다고 생각하지 않을 때는 난 공화당 지도부에 반대하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전적으로 원칙에 관한 것이다"고 말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조만간 보궐선거 일정을 잡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k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1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