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단체 "'망언 국회의원' 검찰 고발…한국당엔 제명 촉구"

상경 집회서 "자유한국당 역사 후퇴·역사 쿠데타 좌시못해"
5.18 공청회 참석한 지만원
5.18 공청회 참석한 지만원(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참석하고 있다. 지 씨는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했다. 2019.2.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5·18 민주화운동 기념단체들이 '5·18 망언'을 한 국회의원 등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에 해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고,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국회 앞에서 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5·18민중항쟁구속자회, 사단법인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등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김진태 의원 등이 주최한 공청회의 발언 내용을 모두 분석해 주최자와 발언자 전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기관에 고소·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5·18민중항쟁구속자회는 이날 회견 참가를 위해 오전 광주에서 출발해 상경했다.

이들 단체는 "모든 비용이 국민의 혈세로 지불되는 국회의원회관의 대국민공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의원과 범법자 지만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현대사를 폄훼하고 민주화의 주역인 국민을 우롱하고 모독하는 범죄적 망언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5·18의 숭고한 뜻은 이미 법원의 판결,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충분히 인정받았는데도 자유한국당은 헌법과 현행법을 짓밟고 부정했다"며 "이러한 역사 후퇴, 역사 쿠데타를 좌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지만원이 주장하는 5·18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사법기관 등의 조사에서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그런데도 지만원은 현재까지 망언을 일삼고 있다"고 검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의원을 제명하라고 자유한국당에 요구하고, 한국당이 요구를 들어줄 때까지 국회 정문 앞에서 릴레이 농성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고, 이 자리에 참석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5·18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말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발언했고, 공청회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 씨는 5·18 북한군 개입설을 거듭 주장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