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평공사, '채용비리' 전직 임원 2명 수사의뢰

조카·친구 자녀, 기간제근로자 부정채용한 뒤 무기계약직 전환

(양평=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양평군 산하 공기업인 양평공사는 정부 합동감사에서 적발된 채용 비리와 관련, 전직 임원 2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11일 밝혔다.

양평공사, '채용비리' 전직 임원 2명 수사의뢰 - 1

행정안전부·경기도·양평군 합동감사 결과 전직 임원 2명은 2015년 1월과 3월 공고 절차 없이 자신들의 추천으로 기간제 근로자 2명을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간제 근로자 2명은 전직 임원들의 조카나 친구의 자녀로 조사됐다.

이들 전직 임원은 또 2016년 2월 기간제 근로자 2명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 인사위원으로 참여하거나 인사 의결서에 서명한 것으로 밝혀졌다.

양평공사는 임원의 친인척이나 지인이 인사 대상일 경우 해당 임원의 인사위원 참여나 인사 의결서 서명을 금지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21일 양평공사 전직 임원들이 부정채용에 연루됐다는 제보가 행정안전부에 접수돼 합동감사가 이뤄졌다.

양평공사는 부정 채용한 2명에 대해서도 징계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