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구촌 최대위협은 기후변화" 26개국 중 절반서 1위로 선정

퓨리서치 조사서 북핵 1위로 꼽은 나라는 없어…'미국이 위협' 응답 증가
한국인들은 기후변화, 中영향력, 사이버공격, 세계경제 여건 순으로 답변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퓨(Pew)리서치가 26개국에서 '주요 국가 위협요소'(major threat to our country)에 관해 조사한 결과 한국 등 13개국이 기후변화를 1위로 꼽았다.

프랑스 등 8개국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IS)를, 미국·일본 등 4개국은 사이버 공격을 각각 최대 위협으로 꼽았다. 북한 핵 프로그램을 1위로 선정한 나라는 없었다.

[퓨 리서치 홈페이지 캡처]
[퓨 리서치 홈페이지 캡처]

퓨 리서치는 작년 5∼8월 26개국에서 성인 2만7천612명을 대상으로 '국제 태도조사'(Global Attitudes Survey)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응답자들은 기후변화, ISIS, 사이버 공격, 세계 경제여건, 미국의 힘과 영향력, 중국의 힘과 영향력, 러시아의 힘과 영향력, 북한 핵 프로그램 등이 자국에 위협이 되는지에 대해 각각 답했다.

퓨 리서치는 "13개국의 국민은 기후변화를 가장 큰 국제적 위협으로 꼽았다"며 "하지만 지구 온난화는 많은 걱정거리 중 하나일 뿐이며 이슬람 단체의 테러와 사이버 공격 또한 주요한 안보위협으로 꼽혔다"고 밝혔다.

또, "많은 사람이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기는 했지만, 26개국 가운데 북핵을 '주요 국가 위협요소' 중 1위나 2위로 꼽은 나라는 없다"고 덧붙였다.

퓨 리서치는 아울러 "2013년과 2017년도 조사보다 이번 조사에서 더 많은 사람이 미국의 영향력이 위협적이라고 택했다"며 "멕시코를 포함한 10개국은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미국의 영향력이 자국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인 2013년에는 3개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첫 해인 2017년에는 8개국이 각각 미국을 위협으로 꼽았다.

[퓨 리서치 홈페이지 캡처]
[퓨 리서치 홈페이지 캡처]

이번 조사에서 한국의 응답자들은 기후변화(86%), 중국의 영향력(82%), 사이버 공격(81%), 세계 경제여건(74%) 순으로 답했다. 북한 핵 프로그램과 미국의 영향력이 한국에 위협이 된다는 응답자가 나란히 67%로 그 뒤를 이었다.

미국의 응답자들은 사이버 공격, ISIS, 기후변화, 북한 핵 프로그램, 러시아의 영향력, 중국의 영향력 순으로 답했다.

일본의 응답자들은 사이버 공격, 기후변화, 북한 핵 프로그램, 중국의 영향력, 미국의 영향력 순으로 답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