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명예훼손으로 검찰 고발

송고시간2019-02-11 11:57

항의하는 5.18 관련 단체들
항의하는 5.18 관련 단체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를 하려 하자 5.18 관련 단체 관계자들이 항의하고 있다. 2019.2.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고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이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이들 국회의원 3명과 지 소장 등 모두 4명을 명예훼손, 사자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발언했다.

김순례 의원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이 한강의 기적으로 일궈낸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민민생대책위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국민을 기만하고 모욕적으로 명예를 훼손했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당시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거듭 주장한 지 소장에 대해서는 "그동안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정당성 등이 수차례 검증됐는데도 그러한 근거를 묵살하고 사익을 위한 수단으로 끊임없이 허위사실을 생산해 역사를 왜곡했다"고 비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