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도의회 "5·18 왜곡 자유한국당 국민 앞에 사죄해야"

송고시간2019-02-11 11:41

전남도청과 전남도의회
전남도청과 전남도의회

[전남도 제공]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의회는 11일 성명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을 훼손한 구태 정치인을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며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5·18 민주화 운동은 역사적 진실이 밝혀졌고 그 숭고한 정신을 온 국민이 가슴으로 기억하며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민중항쟁"이라며 "국회의원이 우리의 역사를 제대로 기록하지는 못할망정 지만원을 앞세워 5·18을 폭동으로 매도하는 행위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오염시키는 몰지각한 행위"라고 질타했다.

이어 "우리 200만 도민과 전남도의원들은 국민을 조롱하고 5·18 정신을 파괴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동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의회는 "우리의 역사 인식이 진실에서 벗어나면 대한민국이 꿈꾸는 새로운 100년은 과거로의 회귀일 뿐"이라며 "국회와 정치권은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워 5·18 진실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