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참사' 희생 단원고 학생 250명, 3년만에 명예졸업(종합)

생존했다면 2016년 졸업…우여곡절 끝 내일 졸업식 거행

(안산=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2014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 250명(미수습 2명 포함)이 3년 만에 명예 졸업하게 됐다.

경기도 안산 단원고는 오는 12일 오전 10시 본관 4층 단원관에서 '노란 고래의 꿈으로 돌아온 우리 아이들의 명예 졸업식'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명예 졸업식은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단원고 당시 2학년 학생 325명 중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희생당한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졸업식은 합창 및 추모 동영상 상영, 명예 졸업장 수여, 졸업생 편지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되며, 유가족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사가 없었더라면 2016년 졸업할 예정이었던 이들 학생이 3년 만에 졸업장을 받게 된 것이다.

단원고 측은 "그동안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명예 졸업식을 미뤄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이 있었다"라며 "유족 측에서 올해 명예 졸업식을 해달라고 의견을 전달해와 행사를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희생 학생들이 명예 졸업장을 받기까지 우여곡절도 많았다.

단원고와 경기도교육청이 2016년 생존 학생들을 졸업시키면서 희생 학생 전원을 제적 처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유족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당시 학적처리 시스템상 희생 학생들의 학적이 남아 있는 한 생존 학생들의 졸업처리가 되지 않자 제적처리 해버린 것이다.

문제가 불거지자 도교육청은 교육행정정보시스템인 나이스(NEIS)를 운영하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과 협조해 '제적' 상태에서 '재학' 상태로 학적 복원 작업을 진행했으며, 2016년 11월 교육부 훈령인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이 개정되면서 희생 학생들의 학적이 완전히 회복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교육부는 나이스 시스템에 '명예졸업' 메뉴를 신설하기도 했다.

단원고 양동영 교장은 "앞으로 4·16 교육체제의 비전을 단원고에서 먼저 실천해 나가겠다. 또 후배들의 안전교육을 강화하여 안전의식을 제고하는 공동체 교육을 하겠다"며 "주기마다 마음을 모아 추모행사를 시행하여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하고 나아가 희망을 품고 미래를 열어가는 교육을 하겠다"고 말했다.

명예졸업식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참석해 유족을 위로한다. 유 부총리는 "세월호 참사 5년만에 졸업식을 하게 돼 매우 송구하고 안타깝다"는 입장을 전할 예정이다.

young8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