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주 출마 역풍' 탁신계 정당 해산요구 총선 분수령

송고시간2019-02-11 11:27

해산 시 탁신계 치명타…후폭풍 우려 해산 대신 징계 관측도

탁신 "계속 전진하라" 트윗…지지세력 향한 메시지 해석

타이락사차트당이 우본랏 공주 후보 출마 서류를 제출하는 모습
타이락사차트당이 우본랏 공주 후보 출마 서류를 제출하는 모습

[A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해프닝으로 끝난 우본랏 라차깐야(67) 공주의 총리 출마 역풍이 빚은 '탁신계 정당'에 대한 해산요구가 태국 총선 초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군부 정권과 탁신계 정치세력간 정면 대결인 이번 총선의 흐름이 자칫 뿌리째 흔들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태국선관위는 11일 정치권과 시민단체 일각에서 나온 타이락사차트당 해산요구를 논의할 예정이다.

친(親) 군부정권 정당인 국민개혁당은 전날 "정당이 입헌군주제에 반하는 행위를 했다는 신뢰할 만한 증거가 있으면 헌법재판소에 해산을 요청해야 한다"면서 선관위에 공식 논의를 요구했다.

타이락사차트당이 해산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게 될 경우, 탁신계 총선 전략은 치명타를 맞게 된다.

공주를 총리 후보로 지명한 타이락사차트당을 비판한 국민개혁당
공주를 총리 후보로 지명한 타이락사차트당을 비판한 국민개혁당

[방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타이락사차트당은 2006년 군부 쿠데타로 실각한 뒤 해외 도피 중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지지세력인 푸어타이당의 '자매정당'으로 지난해 창당했다.

'전략적 제휴' 아래 거대 정당인 푸어타이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 선거구 중심으로 후보를 냄으로써 중소정당에 유리한 정당명부식 비례대표 의석에서도 탁신계가 다수를 차지한다는 전략에 따른 것이었다.

이런 만큼 타이락사차트당이 선거 레이스에서 조기 탈락한다면 탁신계의 제1당 꿈은 사실상 물거품이 되기 때문이다.

다만 탁신 지지세력인 이른바 '레드셔츠'를 자극할 경우, 정국 불안정성이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선관위가 당 해산 결정을 내리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적지 않다.

잇티폰 분쁘라콩 선관위원장은 선관위가 이 문제를 이날 논의할 것이라면서도 타이락사차트당이 해산 위험에 처해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

선관위 고위 관계자는 dpa 통신에 익명을 전제로 "정당 해산이건 징벌적 처벌이건 간에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해 해산 결정 대신 당에 대한 징계가 내려질 수 있음도 시사했다.

탁신 전 총리의 트윗
탁신 전 총리의 트윗

한편 선거 초반 불거진 '역풍'을 의식한 듯 탁신 전 총리는 이번 사태 직후 트윗을 통해 지지자들을 향해 흔들리지 말 것을 촉구했다.

탁신 전 총리는 전날 트윗에서 "기운내서 계속 전진하라! 우리는 과거의 경험으로부터 배우지만 오늘과 미래를 위해 살아간다"고 적었다.

타이락사차트당도 당 지도부 사퇴나 왕실의 용서를 구하는 방식으로 이번 위기를 돌파한 뒤 총선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