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인,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하다 연평균 900억원대 손실

투자 신청서
투자 신청서[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개인투자자들이 최근 수년간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를 하면서 매년 수백억 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장내파생상품은 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파생상품과 외환마진(FX마진) 등 유사 해외파생상품을 의미한다.

금융감독원은 11일 국내 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FX마진 제외) 투자현황을 처음 집계한 결과 이들의 거래량은 2011년 1천100만 계약에서 2017년 4천510만 계약으로 4.1배로 커지는 등 매년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7년 말 기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자 수는 4만8천810명이고 이 가운데 개인투자자는 94.2%인 4만5천978명으로 집계됐다.

개인투자자의 1인당 거래액은 2017년 한해만 3천878만달러(약 436억원, 원/달러 환율 1,124원 적용)에 달했다.

특히 개인투자자는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서 매년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11∼2017년 투자 손실액은 연평균 8천200만달러(약 922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1년 7천200만달러에서 2016년 1억2천만달러까지 커졌다가 2017년에는 7천400만달러로 다소 줄었다.

개인투자자의 손실 계좌는 매년 이익 계좌의 2배 이상이었다.

예를 들어 2017년에는 개인투자자 계좌 중 손실을 본 계좌가 1만5천677개로 이익을 본 계좌(6천214개)의 2.5배 수준이었다. 특히 2011년에는 무려 3.1배에 달했다.

환율 등락에 따른 차익을 취하는 FX마진 거래는 2011년 개시 증거금률 인상 등 시장 건전화 조치 이후 규모가 줄고 있다.

FX마진 거래대금은 2005년 총 765억달러에서 2011년 6천654억달러로 커졌다가 2017년에는 723억달러로 다시 쪼그라들었다.

그러나 FX마진 거래 역시 손실 계좌가 이익 계좌보다 많은 편이다.

지난해 1분기 기준 손실 계좌는 755개로 이익 계좌의 2배 수준이었다.

지난해 말 기준 투자자에게 해외 장내파생상품을 중개하는 국내 증권사와 선물사는 14곳이었다.

금감원은 "개인투자자는 시장 상황과 관계없이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서 지속적으로 손실을 봐왔다"며 "투자 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개인투자자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손익 현황 (단위: 백만달러, 계좌수)

구분 ‘11 ‘12 ‘13 ‘14 ‘15 ‘16 ‘17 ‘18.1Q
거래 손익 △72 △20 △67 △108 △112 △120 △74 △87
계좌 이익
(A)
973 1,434 2,063 3,210 4,360 5,376 6,214 4,522
손실
(B)
3,009 3,325 5,311 9,116 12,871 14,494 15,677 9,396
소계 3,982 4,759 7,374 12,326 17,231 19,870 21,891 13,918
B/A 3.1 2.3 2.6 2.8 3.0 2.7 2.5 2.1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