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망언 공청회'…5월 단체 반발 대책회의 잇따라

송고시간2019-02-11 11:23

'5·18모독 공청회' 5월 단체 긴급 대책회의
'5·18모독 공청회' 5월 단체 긴급 대책회의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1일 오전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개최한 '5·18모독 공청회'와 관련해 5월 단체장들이 긴급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2019.2.11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이른바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등 망언발언에 대응하기 위해 5월 단체와 광주 시민단체의 대책회의가 잇따르고 있다.

5·18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1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단체장 대책회의를 열었다.

5·18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은 모두 발언에서 "(공청회 내용을 듣고) 경악했다"며 "정치권과 언론, 일반 시민들까지 여론이 들끓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언은 물론 사기꾼과 같은 사람을 데려다가 공청회를 연 것"이라며 "강력하게 대응해 그런 국회의원들이 민의의 전당에 설 수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18부상자회 김후식 회장은 "국회가 치외법권이라고 판단해 법적인 제한을 안 받는다고 생각한 모양"이라며 "(법적 대응 등) 철저히 대비해 역사를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 진보연대 등 30여개 광주·전남 시민사회단체도 이날 오후 5·18 당시 최후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 방향을 결정하기로 했다.

사단법인 5·18민중항쟁구속자회는 이날 국회를 찾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항의 방문하고 공청회를 주최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들은 제명 요구가 받아들여 질 때까지 국회 정문 주변에서 천막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5.18민주화운동
5.18민주화운동

[연합뉴스TV 제공]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