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적이는 美민주 대선레이스…클로버샤 상원의원도 출마선언

송고시간2019-02-11 11:25

민주당서 중도파 후보로는 첫 출마…당내 4번째 여성 주자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 에이미 클로버샤(58ㆍ미네소타) 미국 상원의원이 10일(현지시간) 민주당 내 첫 온건 중도파 후보로서 2020년 차기 미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에이미 클로버샤 미국 상원의원 대선 출마 선언
에이미 클로버샤 미국 상원의원 대선 출마 선언

에이미 클로버샤 미국 상원의원이 10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2020년 차기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클로버샤는 대선 출마를 선언한 5번째 상원의원이고 여성으로는 4번째다.

미네소타 출신 3선 상원의원인 클로버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주요 정책이나 스타일 면에서 뚜렷한 대조를 보이며 차별화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한다.

클로버샤 의원은 "철광석 광부의 손녀로, 교사와 기자의 딸로, 미네소타주 첫 여성 상원의원으로서 여러분 앞에 서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이날 많은 시민이 영하 10도의 추위와 함께 폭설이 내리는 가운데서도 미네소타에 모였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직 검사이자 기업 변호사를 지낸 클로버샤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군은 더욱 붐비게 됐다.

상원의원으로는 코리 부커, 카말라 해리스,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엘리자베스 워런이 이미 대선 레이스에 나선 상태다.

워런 의원은 이날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아이오와로 가서 캠페인에 나섰다. 부커 의원도 주말을 그곳에서 보냈다.

클로버샤는 지난해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의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캐버노와 언쟁을 벌이면서 주목받았다.

클로버샤의 질의는 성희롱과 성폭행 문제에 대항하는 '미투' 운동을 진전시키는 데 있어 민주당 내에서 인정을 받았다.

그러나 클로버샤가 전국적인 명사가 되기엔 과제가 남아 있다.

클로버샤는 민주당 대선 후보군에 대한 초기 여론 지지도 조사에서 거의 대상에도 들지 못했다.

클로버샤는 지난해 중간선거에서 6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후원금은 여타 상원 후보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은 740만 달러에 불과했다.

워런 의원은 같은 기간에 3천500만 달러를 모았다.

클로버샤 의원은 중도 정책과 미네소타에서의 압도적 승리가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위를 보인 아이오와,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을 탈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클로버샤 의원은 출마 선언을 통해 프라이버시와 같은 디지털 이슈의 대응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클로버샤는 "거대 IT기업들이 개인 데이터를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법 규정이 이를 위배하는 사람들만큼 정교해질 필요가 있다"며 "국가 사이버보안을 개선하고 '망 중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k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