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의회 입법정책관 임기 연장 두고 '시끌시끌'

송고시간2019-02-11 11:27

일부 의원, 자격 문제 삼아…업무 성과 검증해 임용

광주시의회 전경
광주시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의회가 입법정책담당관(4급 상당·계약직 가급) 임기 연장을 두고 내홍에 휩싸였다.

11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이날 오전 임시회 본회의 개회에 앞서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조영무 담당관의 임기 연장 여부를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일부 의원들이 조 담당관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며 임기 연장에 반대하면서 마련됐다.

이들 의원은 2년 전 공모 당시 논란이 된 퇴직공무원인 조 담당관의 자격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담당관은 화순군 퇴직공무원 출신으로 공모 당시 자격 논란과 함께 의원 간 갈등까지 빚어져 의회 인사청문회가 파행을 빚기도 했다.

일부 의원들은 의사일정 보이콧까지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의원들은 자격에 문제가 없다며 임기 연장을 해야 한다고 맞섰다.

시의회는 조 담당관의 업무 성과 등을 검토하고 임기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시의회의 입법 및 조례 제·개정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입법정책담당관 임기는 2년이다. 최대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조 담당관은 지난 2017년 4월 임기를 시작해 오는 4월 2년 임기를 마치게 된다.

광주시의회 관계자는 "자격 논란이 있는 인사를 다시 임용하는 것이 적절한지를 두고 의원 간 이견이 있는 것 같다"며 "의사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이고 임기가 아직 남은 만큼 추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