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반쪽 전대 되나' 곤혹…당권주자·지도부 벼랑끝 대치

비대위·선관위 연기불가 거듭 못박아…후보 6명은 이틀째 일정 전면취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동환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당권주자들은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 하루 앞둔 11일 북미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친 2·27 전당대회의 일정 변경 문제를 놓고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갔다.

당내에선 일정 연기를 요구하며 '후보 등록 거부'라는 배수진을 친 당권주자 6명과 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당 지도부가 한치의 양보 없이 팽팽히 맞서 '반쪽 전대'가 현실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게다가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여야 4당이 한국당의 역사인식을 거론하며 집중포화를 쏟아내면서, 자칫 컨벤션 효과로 상승세를 타던 전대에 찬물이 끼얹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도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6명의 당권 주자들이 요구한 전대 날짜 연기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거듭 확인했다.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1 cityboy@yna.co.kr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북핵 문제가 하나도 해결된 게 없는 상황에 우리가 기민하게 대처할 막중한 책임이 있으므로 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열을 가다듬어야 한다"며 "전당대회는 미북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인 27일에 예정대로 치르는 게 옳다"고 말했다.

비대위원인 박덕흠 의원은 "선관위 최종 결정을 준수하는 게 맞다"면서 "만에 하나 (후보 등록까지) 보이콧을 한다면 비대위원장이 큰 결단을 하셔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보이콧하는 분에 대해 징계 조치 등을 검토해야 한다"며 "당에 해를 입힌 것이므로 윤리위에 제소할 수 있는 징계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선관위는 이날 오전 전대 일정 연기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논란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 8일에 이어 두 번째다.

그러나 일정 변경은 안 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는 분위기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회의 전 연합뉴스 통화에서 "공당이 정한 원칙이므로 몇 사람의 이해관계에 따라 일정을 바꾸는 것은 안 된다"며 "일정 변경 시 선관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초강수를 뒀다.

전날 긴급 회동을 갖고 2주 이상 전대 일정을 연기하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보이콧을 재확인한 당권주자들은 이틀째 일정을 전면취소하고 비대위에 대한 압박을 계속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6명은 이날 언론 인터뷰와 지역 방문 등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단일 대오'를 유지하며 비대위 차원의 논의를 예의주시했다.

안상수 후보는 MBC라디오에서 "당 선관위가 비민주적이다. 왜 후보들 6명이 하는 얘기를 깊이 고민해서 결정하지 않고, 한 번 자기들끼리 결정하면 바로 밀어붙이고 우리들한테 강요하는 그런 방식으로 하나"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오 전 시장 측은 통화에서 "후보 등록까지 6명이 같은 입장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 두 후보만 각각 부산과 제주를 찾아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했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 긴급 회동
자유한국당 당권주자, 긴급 회동(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2019.2.10 cityboy@yna.co.kr

이 같은 줄다리기는 다음날 후보등록 마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최악의 경우 6명의 후보가 실제 불출마를 선언해 이번 전대가 황 전 총리와 김 의원만으로 치러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점차 커지고 있다.

다만 비대위는 후보등록 마감 전까지 계속해서 전대 주자들을 설득해보겠다는 입장이어서 양측이 극적으로 막판 타협을 이뤄낼 가능성도 현재로선 없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11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