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휘국 광주교육감 "5·18 폄훼 공청회, 망언·망동" 규탄

송고시간2019-02-11 11:06

장휘국 광주 교육감
장휘국 광주 교육감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장휘국 광주 교육감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공청회에서 나온 5·18 모독 발언 등을 망언·망동으로 규정하고 강도 높게 규탄했다.

역사 교사 출신인 장 교육감은 11일 간부 회의에서 지시 사항을 전달하던 중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장 교육감은 "지난 금요일(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주도한 5·18 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5·18에 북한군이 개입했다, 북한 특수부대가 와서 폭동을 일으켰다는 식의 망언을 했다"며 "허무맹랑하고, 터무니없으며 근거 없는 날조된 이야기"라고 비난했다.

그는 "당시 희생자, 관련자들을 유공자로 예우하고 국가에서 기념일로 삼고 있는데 이런 망언은 진상규명을 방해할 뿐 아니라 국민적 분노를 일으킨다"며 "5·18 정신 전국화, 민주시민 교육, 역사 바로 세우기 교육을 더 세심하게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장 교육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공청회라는 이름으로 공공연하게 5·18을 폄훼한 망언·망동을 규탄한다"며 "지만원씨가 '북한국 특수부대가 개입했다'는 망언을 하게 하고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괴물 집단' 등으로 폄훼한 것은 광주, 민주시민, 역사·진실·정의를 모독한 망언이 분명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장휘국 광주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장휘국 광주 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