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경주박물관, 영남권 수장고 5월 일반 공개

3개 층·연면적 9천여㎡…오는 28일까지 명칭 공모
국립경주박물관 수장고 내부
국립경주박물관 수장고 내부[국립경주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경주박물관은 영남권 4개 국립박물관 유물을 한데 모아 보관하기 위해 신설한 수장고를 5월 말께 일반에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박물관 남측에 들어선 영남권 수장고는 경주박물관뿐만 아니라 국립대구박물관, 국립김해박물관, 국립진주박물관에 있는 도자기와 토기, 석제 유물을 가져와 관리한다.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유물 15만여 점을 소장했으며, 63만여 점을 보관할 목적으로 설립했다.

수장고는 지하 1층·지상 2층이며, 연면적 9천242㎡다. 내부는 전시형 수장고를 포함한 수장고 10개, 아카이브실, 훈증고, 열람실, 등록실, 촬영실로 구성된다.

국립박물관 가운데 처음으로 일반 공개를 염두에 두고 설계한 점이 특징이다. 전시형 수장고, 열람실, 등록실, 로비 전시실은 일반 공개 예정이다.

국립경주박물관 외관
국립경주박물관 외관[국립경주박물관 제공]

한편 박물관은 오는 28일까지 수장고 명칭을 공모한다. 심사 기준은 수장고 기능 부합 정도, 신라 혹은 국립경주박물관 부각 정도, 독창성 등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새로운 수장고는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연구자에게 더 많은 유물 열람 기회를 줄 것"이라며 "수장고 기능과 유물 수장 방식, 보존처리 과정을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2/11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